2020.10.19. (月曜日) “엔키두 장레식 (2)”


이제 길가메시가 애곡할 차례다. 길가메시는 우룩의 장로들과 젊은이들 앞에서 엔키두가 얼마나 위대한 영웅이었는지를 나열한다. 그들이 함께 ‘하늘의 황소’와 백향목 숲을 지키는 훔바바를 죽인 공적을 노래한다:

42. 오, 젊은이들이여! 내 말 좀 들어보시오. 내 말 좀 들어보시오!

43. 오, 사람들로 붐비는 우룩의 장로들이여, 내 말 좀 들보시오. 내 말 좀 들어보시오!

44. 나는 나의 친구 엔키두를 위해 눈물을 흘립니다.

45. 나는 마친 고용된 애곡하는 여인처럼, 나는 애통하게 울 것입니다.

46. 내 팔이 신뢰한 내 옆구리에 찬 도끼

47. 내 혁대에 찬 단점, 내 얼굴을 가려주는 방패

48. 내가 잔치 때 입는 의복, 나에게 기쁨을 주는 허리띠

49. 사악한 운명이 일어나 나에게 이 모든 것을 앗아가버렸다.

50. ‘오, 나의 친구여! 달리는 야생 당나귀, 산지의 당나귀, 야생의 표범!

51. 나의 친구 엔키두여! 달리는 야생 당나귀, 산지의 당나귀, 야생의 표범!

52. 우리는 다른 군인들과 합세하여 산에 오른 후,

53. ‘하늘의 황소’를 잡아 살해했지!

54. 백향나무 숲에 사는 훔바바를 죽였지!

길가메시는 엔키두를 덮친 죽음을 잠으로 묘사한다. 그는 억제할 수 없는 슬픔을 왕복을 찢고 머리카락을 쥐어짠다.

55. “지금 너를 덮친 이 잠은 무엇이냐?

56. 너는 의식을 잃었구나. 내말이 들리지 않느냐!”

57. 그는 고개를 들지 않았다,

58. 네가 그의 심장을 만지니, 심장이 더 이상 뛰지 않았다.

59. 나의 친구는 마치 신부와 같이 하얀 얼굴로 자신을 덮었다.

60. 길가메시는 독수리처럼, 엔키두 주위를 돌았다.

61. 새끼를 잃은 어미 사자처럼

62. 그는 이쪽저쪽을 서성였다.

63. 그는 자신의 말려진 머리를 움켜쥐며 뜯었다.

64. 그는 화려한 옷을 찢어버리고, 그것을 부정이 탄 것처럼 버렸다.

65. 떠오는 새벽 첫 빛줄기에

66. 그는 우룩 땅에 다음과 같은 명령을 내렸다:

길가메시는 모든 우룩시민들의 애도를 위해 엔키두 동상을 제작을 명령한다:

67. 대장장이, 석공, 구리대장장이. 금세공업자, 보석세공인이 소환되었다.

68. 그는 자신의 친구 동상을 만들었다.

69. 그는 자신의 친구 모양을 만들었다.

70. “나의 친구의 사지는 [...]로 만들어질 것이다.

71. 너의 눈썹은 청금석으로 만들고, 너의 가슴을 금으로 만들 것이다.

72. 너의 몸은 ....

......

84. 나는 네 앞에 웅장한 침대를 놓을 것이다.

85. 나는 명예의 침대 위에 너를 놓을 것이다.

86. 나는 너를 내 외편이, 편안한 자세로 올려놓을 것이다.

87. 지하세계의 통치자둘이 너의 발에 입을 맞출 것이다.

88. 우룩의 시민들은 애도하고 슬퍼할 것이다.

89. 나는 이 많은 사람들을 너를 위해 슬픔이 가득차도록 만들 것이다.

90. 네가 떠난 이후, 나는 머리를 애도의 표시로 머리카락을 딸 것이다.

91. 나는 사자의 가죽 옷을 입구 야생을 돌아다닐 것이다.

92. 밝아오는 새벽 첫 빛줄기에

93, 길가메시는 알어나 자신의 보물창고로 들어갔다.

94. 그는 자기 의상을 풀고, 보물을 조사하였다.

95. 흑요석, 홍옥수, 청금석, ... 알라바스터...

(이후에 나머지내용이 기록된 토판문서는 훼손되었다)

사진

<길가메시와 엔키두가 하늘의 황조를 죽이는 장면>

옥수玉髓

기원전 8세기, 35 x 17 mm

보스톤 미술관